본문 바로가기

문화이슈

이태원 방문 자진신고 군장병 50여명

이태원 방문 자진신고 군장병 50여명. 코로나 확진자인 용인 66번 환자가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지난 2일을 전후 일대 업소를 방문한 군 장병이 50여 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군 당국에 따르면 국방부는 지난 9일 전군에 이태원 소재 클럽방문자에 대한 자진신고 지침을 내렸다.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6일까지 이태원 일대를 방문한 장병들이 대상이다.

 

11일까지 자진신고한 장병은 50여명이다. 이중 30여명은 군입대를 앞두고 이태원을 방문했던 육해공군 훈련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나머지 20여명은 육해공군 현역장병 신분으로 이태원을 방문했다.

 

자진신고한 장병들의 근무지가 대부분 서울지역이 아닌 야전부대로 알려져 부대복귀 이동경로와 미신고기간 부대내 활동을 감안할 경우 추가 감염자가 더 늘어날 것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군은 이들을 격리 조치하고 감염 여부 확인을 위한 유전자증폭 검사를 시행한 것으로 전해졌다.

 

국방부 직할부대인 사이버사령부 소속 A하사는 지난 2일 새벽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고 이로 인해 같은부대 간부 1명과 병사 1명이 확진판정을 받았다.

 

또 육군 대위 1명도 같은날 용인 66번환자가 다녀간 이태원 클럽을 방문한 뒤 감염사실이 확인됐다. 군당국은 이들 2명에게 징계절차를 밟을 예정이다.

 

 

 

군인을 비롯해 클럽을 다녀간 일반인들이 나서지 않은 이유는 용인 66번 확진지가 다녀간 클럽의 특성 때문이다. 사회적으로 알려지게 되면 주위의 눈총이나 선입견으로 인해 꺼려하는 것이다.

 

이때문에 군당국과 경기, 서울시 측은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검사를 받으라고 종용하고 있다. 왜 갔냐는 이유보다 쉬쉬하며 숨기다가 지역내 집단감염이라는 초유의 사태로 번질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박원순 서울시장도 자발적 협조를 권고하고 있고 재난문자를 지속적으로 발송해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유도하고 있다 검사를 해도 개인적 불이익을 당할까봐 검사를 안받는 사람이 있는것 같은데 신분이 밝혀지지 않는다. 우리가 공개적으로 알릴 이유도 없다 라고 설명했다.

 

 

 

군에서도 자신신고하면 무징계 하겠다는 방침을 내렸고 눈치를 보던 50여명의 군장병이 이태원 클럽과 인근 클럽을 다녀온 사실을 신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근만 제시된 것이 아니다. 박원순 서울 시장은 자진해서 검사를 받을 경우 아무런 불이익이 없다고 재차 강조를 했지만 시일이 지났지만 검사를 받지 않은 이들에 대해서는 신용카드 사용 내역, 폐쇄회로 기지국 사용, 자택 방문 추적을 불사해서라도 찾아내겠다는 방침이다.

 

무자격 외국인 체류자가 있을 경우 추방문제에 대해 법무부가 선제적 조치를 취해 단속 기간을 유예하고 검사나 치료를 받으로 온 무자격 사람에겐 신고 의무 면제했다고 달랬다.

 

군에서도 자진신고기간 내에 신고를 하지 않고 있다가 이태원 방문 사실이 적발될 경우 가중처벌을 한다는 방침을 내렸다. 신고자들이 부대를 복귀하고 다른 부대원들과 이미 접촉을 했을 가능성도 높아 군내 코로나 감염 확산 가능성에 대해 만전을 기하고 있다.

 

군은 지난 8일 장병 외출과 휴가제한 조치를 76일만에 해제했다. 군장병들 사이에서는 이태원 클럽 사태의 여파로 외출 휴가가 다시 통제되는 것 아니냐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군은 확진자가 나온 사이버사령부와 경기 용인의 육군직할부대에 대해 휴가제한 조치를 내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