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문화이슈

예비군 훈련 추가 연기 / 면제

국방부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두 차례 연기했던 예비군 훈련을 추가로 연기한다고 29일 밝혔다. 올해 전반기 예비군 훈련이 열리지 않게 됐다.

 

오는 6월1일 시작 예정이었던 예비군훈련을 후반기로 추가 연기한다. 코로나19 상황을 고려 전반기에는 훈련을 실시하지 않는 것으로 결정했다.

 

국방부는 당초 올해 예비군 훈련을 지난 3월2일부터 실시할 예정이었으나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함에 따라 4월17일로 한 차례 연기했다.

 

이후에도 코로나19 확산세가 멈추지 않자 다시 6월1일로 연기하고 훈련일수도 동원예비군 훈련 2일, 지역예비군 기본훈련·작계훈련 각 1일로 단축했다.

 

이번 세 번째 연기는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에 이어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한 데 따른 것이다. 아울러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10명 안팎으로 감소세를 보이지만 안전이 확보된 예비군훈련을 하기에는 무리라는 판단에서다.

 

예비군 훈련 특성상 인원이 밀집돼 훈련을 받아야 하고 일정표 대로 인원을 통솔해 제한 시간내 교육을 마치려면 기존에 하던 훈련 방식을 변경하는 등 여러가지 어려움에 처할 수 밖에 없다.

 

예비군들이 일반 군인들에 비해 통솔하기 어렵고 휴식 시간내 밀집해 있는 특성과 훈련소나 예비군 교육대 입소에도 좁은 공간에 많은 사람들이 밀집할 수 밖에 없다. 정부에서 권고하는 사회적 거리두기와는 다소 거리가 멀다.

 

국방부는 후반기 훈련 시작 일자와 유형별 훈련 방법 등에 대해 코로나19 상황과 훈련 준비 여건을 고려, 훈련 개시 45일 이전에 재판단해 발표할 예정이다. 훈련일수 추가 조정 여부 등도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민방위 교육이나 예비군 훈련이라 해도 대구, 경산, 청도, 봉화 등 특별 재난지역으로 선정 된 곳은 훈련이 면제가 된다. 관할 주소지에 등록된 예비군이나 민방위 대상자는 이미 카톡이나 메시지를 통해 사전 안내를 받았다.

 

온라인이나 모바일 검색창을 열고 예비군이나 민방위 사이트에 접속하면 해당 특별 재난지역 대상자의 경우 교육이 면제 되었다는 팝업창이 나타나면 올 해 훈련에는 참가하지 않아도 된다.

 

사이버 교육으로 교육을 대신하는 민방위 역시 특별 재난지역 혜택으로 교육이 면제되는데 민방위 전자통지센터에 접속해 해당 지역을 선택하니 코로나19 관련 특별재난지역 선포지역으로 지정돼 민방위 교육 면제 알림이라는 문구가 나타난다. 해당 지역 거주자는 2020년 예비군 훈련과 민방위 훈련 모두 면제가 된다.